검색

롯데케미칼, 불에 잘 안 타는 단열재 소재 개발

화재 시 연기 발생 약 30% 줄어

가 -가 +

최누리 기자
기사입력 2021-02-18

▲ PIA를 첨가한 준불연 우레탄 단열재  © 롯데케미칼 제공

 

[FPN 최누리 기자] = 롯데케미칼은 화재 확산을 줄일 수 있는 ‘PIA(고순도 이소프탈산) 첨가 준불연 우레탄 단열재용 소재’를 국내 최초로 개발했다고 18일 밝혔다.

 

이 소재를 사용한 우레탄 단열재는 기존 우레탄 단열재 대비 불에 잘 타지 않는다. 준불연 제품으로 화재 시 약 30%의 연기 발생이 줄어 관련 피해를 줄일 수 있다는 게 롯데케미칼 설명이다.

 

지난해 10월 국가공인시험검사연구원에서 유해물질인 포름알데히드 미검출 검증을, 같은 해 8월과 11월에는 한국건설생활환경시험연구원 삼척ㆍ오창 시험장에서 준불연 단열재 소재 적합성을 인증받았다.

 

롯데케미칼은 높은 온도에서도 잘 견디는 PIA의 내열성에 착안, 약 2년 여의 연구를 통해 기존 우레탄 단열재의 단점을 보완한 소재를 개발했다. 현재 동탄역 롯데쇼핑타운 프런트 캐슬과 오산 롯데인재개발원 등에 이 소재가 적용된 단열재가 설치됐다.

 

롯데케미칼은 최근 안전ㆍ환경 기준 강화에 맞춰 준불연 단열재 수요가 확대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이와 관련해 탄소중립을 위한 제로에너지건축 시행과 2019년 11월 개정된 ‘건축법 시행령’에 따라 가연성 외장재의 사용이 금지되고 3층 이상 9m 이상 건축물의 준불연 단열재 사용이 의무화됐다.

 

황진구 롯데케미칼 기초소재사업 대표는 “PIA 신규 용도 개발은 변화하는 환경에서 고객의 니즈를 적극 반영한 사례”라며 “앞으로도 기존 소재의 기능 확대와 부가가치 향상을 위해 스페셜티 소재 연구개발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최누리 기자 nuri@fpn119.co.kr 

<저작권자 ⓒ 소방방재신문 (http://www.fpn119.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소방방재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