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119기고]관서실습 후기… 물려받은 명예

가 -가 +

인천서부소방서 소방행정과 소방사 오성근
기사입력 2021-01-19

▲ 인천서부소방서 소방행정과 소방사 오성근

겨울은 보통 한 해를 마무리하는 계절이지만 필자에게는 새로운 인생을 시작하는 계절이 됐다.

 

전국적으로 한파가 몰아치는 추운 날씨 속에 소방공무원으로 임용된 필자는 ‘소방서 관서실습’을 시작하게 됐다. 처음이기에 소방조직에 대한 두려움과 뭐든 잘해야 한다는 압박감이 날카로운 겨울바람을 타고 마음속에 들어오는 듯했다.

 

이번 겨울은 내적으로도 외적으로도 아주 추울 것 같다고 생각했다. 하지만 이런 차가운 마음을 따뜻하게 녹여준 작은 사건이 있었다.

 

오랜만에 찾아온 함박눈으로 청사와 거리가 하얗게 뒤덮였다. 우리는 시민의 안전을 위해 거리 곳곳에 제설작업을 하고 있었는데 시민 한 분이 조심스럽게 다가오셔서 작은 목소리로 “감사했습니다”고 말씀하셨다. 내가 받을 인사가 아니라고 생각했기 때문에 무척 당황스러웠다.

 

그 시민은 필자가 관서실습 중인 검암119안전센터에서 출동한 구급대원의 도움을 받아 위급한 상황을 무사히 넘기고 건강을 되찾았다고 말했다.

 

그 후 감사의 마음을 전하고 싶었지만 코로나19로 인해 안전센터를 찾아가는 게 민폐일 거라는 생각으로 고마운 마음만 갖고 있다가 마침 안전센터 앞에서 마주친 필자를 보고 감사하다고 인사한 거다.

 

시민이 멀어지고 거리에 남은 눈을 치우면서 나도 모르게 가슴이 따뜻해지는 걸 느꼈다. 필자가 받은 인사 속에 담긴 소중한 마음은 ‘선배 소방관들의 희생과 노력의 산물이고 내가 물려받은 명예’라는 생각이 들었다.

 

시민의 재산과 생명 보호를 위해 언제나 최선을 다해 노력하신 선배들이 오랜 시간 동안 쌓아 놓은 소중한 명예를 이제는 우리 신임 소방관들이 다시금 견고하게 다져놔야 할 때라고 느꼈다.

 

우렁차게 울리는 소방차 사이렌 소리와 함께 평생을 살아갈 새내기 소방공무원인 필자는 ‘119를 찾아주는 시민의 부름’에 선배ㆍ동료와 함께 오늘도 힘차게 달려갈 거다. 물려받은 명예를 상하지 않게 잘 다져 후배에게도 이런 가슴 뜨거워지는 감동을 물려주겠다.

 

인천서부소방서 소방행정과 소방사 오성근

<저작권자 ⓒ 소방방재신문 (http://www.fpn119.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소방방재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