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소방청 국감] 정문호 청장 “소방공무원 초과근무수당 환수, 강원도가 가장 적절”

2차 미지급액과 반납 이자 상계 방식 확대 노력… 이해식 “서로 소통하는 게 중요”

가 -가 +

박준호 기자
기사입력 2020-10-15

▲ 정문호 청장이 지난 13일 국회에서 열린 소방청 국정감사에서 발언하고 있다.  © 최누리 기자


[FPN 박준호 기자] = 전국 소방공무원들에게 닥친 초과근무수당 환수 문제와 관련해 정문호 청장이 강원도 사례가 가장 적절한 방법이라는 생각을 공식적으로 밝혔다.


정문호 청장은 지난 13일 열린 소방청 국정감사에서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이해식 의원(서울 강동을)이 초과근무수당 환수 문제를 묻자 이같이 답했다.


이 의원은 “소방공무원 초과근무수당은 대법원판결이 났기 때문에 뒤집을 순 없지만 소방공무원 입장에서 한 번에 환수해야 하는 건 부담”이라며 “이를 완화하는 조치는 반드시 있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최근 행정안전부장관에게 이를 알고 있냐고 물었는데 사실상 모르고 있었다”며 “행정안전부와 지자체, 소방청 등이 TF팀을 만들어 사례를 정확히 조사하면 소방공무원들의 재정적 부담을 충분히 완화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정문호 청장은 “미지급된 초과근무수당은 시ㆍ도마다 지급 방법이나 환수금액이 상이하기 때문에 일괄적으로 협의할 순 없다”면서도 “최근 법원에서 화해권고결정을 내린 강원도 사례가 있는데 그 방법이 가장 적절한 방법이라고 생각한다. 확대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답했다.


이 의원은 “지자체별로 다르니 서로 소통하는 게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했고 정 청장도 “행정안전부, 시ㆍ도 본부와 지속해서 협의하겠다”고 답변했다.


박준호 기자 parkjh@fpn119.co.kr

<저작권자 ⓒ 소방방재신문 (http://www.fpn119.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소방방재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