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VR 기술로 진짜 같은 소방훈련 구현

ETRI, '실감형 소방훈련 시뮬레이터‘ 개발

가 -가 +

신희섭 기자
기사입력 2020-09-23

 

[FPN 신희섭 기자] = 화재 현장을 실감할 수 있는 가상현실(VR) 기술이 국내 연구진에 의해 개발됐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이하 ETRI)은 화재 현장과 동일한 가상현실에서 실제 소방장비로 훈련할 수 있는 ‘실감형 소방훈련 시뮬레이터’ 개발에 성공했다고 23일 밝혔다. 향후에는 소방훈련 현장 실증에도 나설 예정이다.


ETRI에 따르면 ‘실감형 소방훈련 시뮬레이터’는 첨단 VR 기술이 집약된 기기다. ▲완전 몰입 체험형 콘텐츠를 안전하게 사용할 수 있는 모션 시뮬레이터 기술 ▲현장 실감 체험을 지원하는 다중 감각 인터페이스 기술 ▲소방관 참여로 개발된 실감형 훈련 콘텐츠 등으로 구성된다.


특히 가변형 모션 체험 플랫폼 기술이 기반돼 가상공간에서도 경사를 오르내리고 상하로 움직일 수 있다. 헤드 마운티드 디스플레이(HMD) 착용 상태에서도 안전사고 우려 없이 상황에 몰입해 다양한 행동이 가능한 게 특징이다. 소방호스 관창의 실제 사용감 또한 체험할 수 있다.


ETRI는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집체교육 등이 어려운 소방관을 위해 네트워크를 통한 대규모 가상 집체교육도 지원할 계획이다.


실제 화재 현장에서 무전기와 안내방송만으로는 효과적인 대피와 구조활동이 어렵다. ETRI는 이 같은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사물인터넷(IoT) 기반의 ‘화재 디지털 트윈 기술’도 개발 중이다.


‘화재 디지털 트윈 기술’은 현실과 동일한 가상세계를 만들어 특정 상황을 미리 시뮬레이션해 결과를 예측하는 기술로 원격지에서도 화재 상황을 실시간으로 관찰할 수 있다.


사업을 총괄한 양웅연 박사는 “소방관들이 착용하는 공기호흡기와 소방복 등에 열ㆍ냉감 재현 장치를 구현하고 훈련생의 생체신호를 모니터링할 수 있는 기술 등도 적용시킬 예정”이라며 “현실감 있고 효과적인 훈련 환경을 조성해 나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또 “훈련시스템 운영자가 손쉽게 가상 환경을 변경할 수 있는 소프트웨어 개발과 시뮬레이터 경량화를 통해 일반 시민의 접근성 확보에도 앞장설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번 연구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지원하는 ‘ICT 기반 사회문제 해결기술 개발’ 과제의 일환으로 지난해부터 시작됐다. 현재 국내 특허 8건과 국제특허를 출원했고 국내ㆍ외 학술지에도 논문 11건이 게재됐다.

 

신희섭 기자 ssebi79@fpn119.co.kr  

<저작권자 ⓒ 소방방재신문 (http://www.fpn119.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소방방재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