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위험 무릅쓰고 소중한 생명 구한 당신 “119의인입니다”

소방청, 고흥 병원 화재현장 의인 등 7인 ‘119의인상’ 수여
경찰관, 의용소방대원은 소방청장 표창 전달

가 -가 +

유은영 기자
기사입력 2020-09-22


[FPN 유은영 기자] = 재난현장에서 위험을 무릅쓰고 소중한 생명을 구한 시민 영웅 7명이 ‘119의인상’을 받는다.

 

소방청(청장 정문호)은 고흥 병원 화재현장 의인(문기학 남ㆍ55, 신복수 남ㆍ59, 이은수 남ㆍ57)과 구례 수해현장 의인(고대권 남ㆍ46, 박성안 남ㆍ35, 손성모 남ㆍ37, 최봉석 남ㆍ44) 등 7인에게 오는 23일 ‘119의인상’을 수여한다고 밝혔다.

 

문기학ㆍ신복수ㆍ이은수 씨는 지난 7월 10일 새벽 전남 고흥의 한 병원 화재현장에서 활약했다. 이들은 본인들의 이삿짐 사다리차와 고소작업차를 몰고 현장으로 달려가 건물에 고립된 사람들을 구조했다.

 

지난 8월 전남 구례에서는 유례없는 폭우로 섬진강이 범람하고 제방이 붕괴하면서 대규모 침수가 발생했다. 이때 고대권ㆍ박성안ㆍ손성모ㆍ최봉석 씨는 자신 소유의 보트를 이용해 고립된 시민을 구조했다.

 

이들은 한목소리로 “그런 상황에 닥치면 누구라도 했을 것”이라며 “먼저 나서서 했을 뿐이다. 앞으로도 이런 일이 일어나면 주저 없이 달려가겠다”고 전했다.

 

소방청은 의인상과 별도로 경찰관, 의용소방대원에게도 소방청장 표창을 수여한다. 표창 대상자는 고진형 경장과 두원면 의용소방대원 박춘수 씨다.

 

고진형 경장은 지난 8월 5일 의정부시 중랑천에서 떠내려가는 어린이를 구한 뒤 심폐소생술로 살려냈다. 지난 7월 10일 전남 고흥 병원 화재 당시 해당 병원에 입원 중이었던 박춘수 씨는 소방관을 도와 환자들을 탈출시키는 데 이바지했다.

 

정문호 청장은 “누구나 생각은 할 수 있지만 위험에 처한 사람을 구하기 위해 행동으로 옮긴 희생정신은 높이 평가되고 기록돼야 한다”면서 “앞으로도 119의인의 명예를 기릴 수 있는 시책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유은영 기자 fineyoo@fpn119.co.kr

<저작권자 ⓒ 소방방재신문 (http://www.fpn119.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소방방재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