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전통시장 안전 우리가 지킨다”… 충북소방, 퇴직 안전지킴이 ‘운영’

안전지킴이, 도내 전통시장 5곳 배치… 소방안전교육 등 역할 수행

가 -가 +

정현희 기자
기사입력 2020-06-01

 

[FPN 정현희 기자] = 충북소방본부(본부장 김연상)가 1일 퇴직 소방공무원으로 구성된 ‘전통시장 Safe Guide(안전지킴이)’ 위촉식을 열고 본격적인 운영에 돌입했다. 

 

이는 인사혁신처 주관 퇴직공무원 사회공헌사업에 신규사업으로 선정됨에 따라 추진됐다. 

 

앞서 충북소방은 화재 발생 우려가 높거나 피해가 클 것으로 예상되는 청주 육거리ㆍ사창ㆍ충주 자유ㆍ제천 중앙ㆍ단양 구경시장 등 전통시장 5곳을 화재경계지구로 지정했다. 

 

이들 전통시장 5곳에 배치되는 안전지킴이는 ▲화재 예방 순찰 ▲불법 주ㆍ정차 계도 통한 소방통로 확보 ▲소방안전교육 ▲유사시 초기 대응 ▲방문객 대한 길잡이 역할 등을 수행한다. 시장 상인, 방문객의 자율안전의식 함양과 시장 활성화에도 기여할 예정이다.

 

김연상 본부장은 “화재경계지구로 지정된 대상의 체계적 관리와 제도적 지원을 위해 안전지킴이를 배치하게 됐다”며 “퇴직 소방공무원의 노하우가 안전한 사회에 기여할 수 있도록 정책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정현희 기자 ha50154a@fpn119.co.kr

<저작권자 ⓒ 소방방재신문 (http://www.fpn119.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소방방재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