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119기고]아름다운 우리 산, 산불 예방으로 지키자

가 -가 +

남해소방서 구조대 소방사 조창현
기사입력 2020-05-25

▲ 남해소방서 구조대 소방사 조창현

지난해 온 국민의 가슴을 졸이게 했던 강원도 고성 산불이 발생한 후 약 1년이 지났다. 산불 피해로 인해 당시 이재민들은 지금까지도 고통받고 있다. 한번 소실된 산림은 복구되기까지 실로 엄청난 시간이 소요된다.

 

우리나라는 국토 면적의 약 60%가 산지로 구성돼 있으며 사계절에 따라 각기 다른 매력으로 등산객을 맞이하고 있다. 최근 통계청 자료에 따르면 레저 저변의 확대와 함께 등산 인구는 매년 증가하는 추세다.

 

하지만 산림청 통계에 따르면 최근 10년간 산불의 약 80%는 인적 요인에 의한 것으로 나타났다. 바꿔 말하자면 등산객이 많은 주의를 기울인다면 그만큼 산불의 발생률을 줄일 수 있다는 이야기다. 그러기 위해선 등산객이 주의해야 할 몇 가지 수칙이 있다.

 

첫 번째, 성냥과 라이터 등 인화성 물질 소지와 산행 중의 취사 행위를 금지해야 한다. 산림보호법에서는 허가를 받지 않고 불을 피운 경우 최대 100만원의 과태료를 부과한다고 규정하고 있다. 화기ㆍ인화ㆍ발화물질을 지니고 산에 들어가는 경우에도 적발 시 최대 30만원의 과태료를 부과한다.

 

두 번째, 산림 인근 지역의 밭두렁이나 폐기물 소각을 하면 안 된다. 부득이하게 소각이 필요한 경우에는 해당 관서의 허가를 받아야 한다. 마을 단위의 소각장이 있다면 이를 이용할 수도 있다.

 

논ㆍ밭두렁 소각은 그동안 농사에 도움이 된다는 잘못 알려진 고정관념으로 인해 관행적으로 농가에서 이뤄지고 있었다. 하지만 오히려 병해충의 천적인 이로운 곤충이 더 많이 죽어 병해충의 방제효과가 거의 없다.

 

세 번째, 만약 등산 중 산불을 발견한다면 신속하게 119 또는 산림청 등 유관기관에 신고해야 한다. 산불이 계속 번져 위험에 처했을 경우에는 불길로부터 최대한 멀리 떨어져 불이 지나간 타버린 장소나 불길보다 낮은 장소, 도로, 바위 뒤 등으로 대피하도록 한다.

 

남해소방서 구조대 소방사 조창현

<저작권자 ⓒ 소방방재신문 (http://www.fpn119.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소방방재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