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한정찬의 세이프웰빙라이프문학 47] 입추立秋

가 -가 +

한정찬 시인
기사입력 2019-08-09

입추立秋

 

솔향기 맡은 가슴 여름의 문을 닫고
가까이 다가오는 풀벌레 바라보니
댓돌에 귀뚜라미가 베짱이를 배웅해

 

여름에 극성부린 모기떼 하루살이
아직도 마지막의 처절한 몸부림이
이제는 여력도 없어 추적추적 사라져

 

지나간 여름 잔해 지우다 가진 생각
평소에 챙긴 건강 그 기력 소진되면
아무런 소용없다는 어록 같은 그 말씀.

 

 

한정찬 시인

<저작권자 ⓒ 소방방재신문 (http://www.fpn119.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소방방재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