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제천화재 유족 “소방지휘부 책임 물어야” 중징계 촉구

소방 지휘관 등 6명 징계위 내달 초 진행될듯

가 -가 +

최누리 기자
기사입력 2019-04-16

▲ 2017년 12월 21일 충북 제천 스포츠센터에서 발생한 화재로 29명이 숨지고 40명이 다쳤다.     ©소방방재신문

 

[FPN 최누리 기자] = 제천 스포츠센터 화재 유족들(이하 유족)이 부실 대응 논란을 샀던 당시 소방 지휘관 등 6명의 중징계를 촉구했다. 또 5월 초 내로 소방공무원 중징계위원회(징계위)가 열릴 것으로 보인다.

 

유족은 15일 충청북도 인사위원회에 중징계 촉구서를 통해 “소방청과 경찰의 조사 결과로 소방지휘부의 책임이 명확하게 밝혀졌지만 검찰과 법원의 불기소 처분과 재정신청 기각됐다”며 “이들의 판단은 업무상 과실치사상죄를 물을 수 없다는 것일 뿐 29명이 희생당한 화재에 대한 책임이 없다는 것은 아니다”고 말했다.

 

이어 “어이없는 희생이 반복되지 않도록 이들에 대한 상응한 인사 조치가 필요하다”면서 “중징계를 통해 소방관이라도 책임이 있다면 응당 상응하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다는 경고와 함께 징계 처분에 있어 성역은 없다는 것을 보여달라”고 주장했다.

 

앞서 소방합동조사단은 현장 지휘관들이 신속한 초동대응과 적정한 상황판단으로 화재 진압ㆍ인명 구조에 나서야 했지만 상황 수집ㆍ전달에 소홀했고 인명 구조 요청에도 즉시 응하지 않았다는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소방청은 지휘 책임과 대응부실, 상황관리 소홀 등의 책임을 물어 이상민(현 충북도소방본부 구조구급과장) 전 제천소방서장과 김익수 전 소방본부 119상황실장, 김종희 제천소방서 지휘조사팀장, 한운희 단양소방서 119구조대 구조팀장 등 4명의 중징계를 요구했다.

 

징계위는 지난해 3월 5일 소집됐지만 ‘검찰과 법원 판단 이후 수위를 결정하자는 의견이 나오면서 연기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긴박한 화재 상황과 화재 확산 위험 속에서 화재 진압에 집중한 소방관들에 대해 인명 구조 지연으로 인한 형사상 과실을 인정하기 어렵다”며 ‘혐의 없음’으로 처분했고 유족이 소방 지휘관들을 상대로 낸 재정신청도 기각한 상태다.

 

소방 지휘관 등 6명의 징계위는 다음 달 초까지 열릴 것으로 전망된다. 충북소방 관계자는 “유족이 항고하지 않으면 징계위를 5월 초 내로 진행할 계획이다”며 “정확한 개최 시기는 공개하기 어렵다”고 설명했다.

 

한편 2017년 12월 발생한 충북 제천시 하소동에 위치한 노블휘트니스 앤 스파 건물에서 불이 나 29명이 목숨을 잃고 40명이 다쳤다. 이 건물 2층에서 여성 사우나에서 가장 많은 20명의 희생자가 발생했다. 

 

최누리 기자 nuri@fpn119.co.kr 

<저작권자 ⓒ 소방방재신문 (http://www.fpn119.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소방방재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