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국토부, 건축자재 화재안전성능 강화 추진

전문가 자문단 구성, 성능시험서 제도ㆍ유통까지 화재 성능 중점 개선

가 -가 +

최누리 기자
기사입력 2019-04-12

▲ 실제 화재 환경을 재현해 붕괴 여부 등을 시험하는 실대형 화재시험방식     © 국토교통부 제공

 

[FPN 최누리 기자] = 건축자재 시험성능부터 제조ㆍ유통, 시공ㆍ감리까지 모든 과정의 화재안전성능이 강화되고 품질인정제도 기준도 마련된다.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 이하 국토부)는 건축자재 화재안전성능 고도화 방안 마련 전문가 자문단(이하 자문단)을 구성했다고 지난 10일 밝혔다. 

 

자문단은 윤명오 서울시립대 교수가 단장으로 한국건설기술연구원, 한국건설생활환경연구원 등 12개 관계ㆍ협회와 화재공학 전문가 30명이 참여한다. 

 

자문단은 건축물 시공 이전 단계인 건축자재 성능시험부터 제도ㆍ유통 단계까지 화재 성능을 중점 개선해 건축물의 화재 안전을 확보할 계획이다. 

 

국토부는 공장설비 등 품질관리 능력을 평가하고 매년 제조 공장과 시공현장 등을 불시 점검하는 ‘품질인정제도’ 도입을 위한 방안도 마련할 방침이다. 또 실제 화재 환경을 재현해 붕괴 여부 등을 시험하는 ‘실대형 화재시험방식’을 개발하고 시험성적서 위ㆍ변조를 건축물 시공자와 감리자 등이 손쉽게 파악할 수 있는 ‘시험성적서 DB’를 구축하기로 했다.

 

김상문 건축정책관은 “관련 방안이 마련되면 제도ㆍ유통업체 등 이해 당사자 의견을 수렴하고 오는 10월까지 최종안을 마련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최누리 기자 nuri@fpn119.co.kr 

<저작권자 ⓒ 소방방재신문 (http://www.fpn119.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소방방재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