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소방청 “국민안전 신뢰 제고 위해 혁신ㆍ역량 강화하겠다”

건축물 안전성능 보강 중심 제도 개혁, 화재안전 백년대계 마스터플랜 마련

가 -가 +

김혜경 기자
기사입력 2019-03-15

▲ 소방청은 15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업무보고에서 2019년도 주요 업무계획을 보고했다.     © 최누리 기자


[FPN 김혜경 기자] = 소방시설 설치기준을 이용자 특성, 화재 위험성 등 사람 중심으로 개선하는 인명안전기준이 개발된다. 또 대형화재가 발생할 수 있는 노후 고시원 등 다중이용업소에 대한 간이스프링클러 소급 설치 방안도 추진된다.

 

소방청은 15일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업무보고에서 이 같은 내용이 담긴 2019년도 주요 업무계획을 보고했다.

 

이날 열린 업무보고에서 소방청은 ‘혁신과 역량강화를 통한 국민안전 신뢰 제고’라는 정책 목표를 설정하고 ▲현장대응 중심의 소방역량 강화 ▲진단과 혁신으로 안전환경 기반조성 ▲모두가 함께하고 안심하는 119서비스 제공 등 3대 핵심정책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우선 범정부 차원에서 추진되는 국가화재안전대책 TF를 활성화해 다중이용업소 등 화재취약대상 55만 동에 대한 화재안전특별조사를 올해 말까지 완료할 예정이다. 건축물 안전성능 보강 중심의 제도 개혁과 화재 대응 시스템 개편에도 총력을 다할 방침이다.

 

소방ㆍ방화시설 기준도 개선한다. 이를 위해 연면적 등 건축물 종류에서 인명안전 중심으로 소방시설 설치기준을 개선하고 국토부 등 관계부처와의 협업을 통해 국가인명안전코드를 개발한다.

 

한국형 화재안전종합대책(KFCP)도 수립한다. 제천ㆍ밀양화재를 계기로 화재위험요인에 대한 종합적인 분석을 통해 우리나라 소방 환경에 최적화된 화재안전 백년대계 마스터플랜을 마련한다.

 

대형화재 위험시설에 대한 화재안전관리도 강화하기로 했다. 고시원 등 다중이용업소에는 간이스프링클러 소급 설치를 의무화하고 1만2892개소를 대상으로 화재안전특별조사를 시행한다.

 

이용자 중심의 맞춤형 교육ㆍ훈련을 위한 방안으로는 거동불편자 수용시설 종사자 등에 대한 인명대피 중심의 훈련을 강화하고 안전컨설팅 등 이용자 중심의 맞춤형 훈련도 지원할 방침이다.

 

생활밀착형 안전교육도 확대할 계획이다. 생활의 3대 기본요소인 의식주에 안전을 더한 ‘의식주안’이 평생교육으로 정착할 수 있도록 마케팅을 강화할 방침이다. 생명존중의 대국민 응급처치 문화 확산과 주민 밀착형 체험 교육을 활성화시키기 위해 119소방안전체험관, 이동안전체험차량, 소방서안전체험교실 운영도 확대할 예정이다.

 

또한 국민 안전에 대한 국가 책임을 강화하고 지역 간 균등한 소방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소방공무원의 국가직화도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정문호 청장은 이날 업무보고에서 “소방청이 개청한 지 3년이다”며 지금까지 조직의 뼈대를 세우고 기초를 다지는 기간이었다고 하면 올해부터는 국민 안전을 최고의 가치로 삼고 신속 정확하고 역동적인 현장 대응 활동을 위해 소방의 모든 역량을 결집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혜경 기자 hye726@fpn119.co.kr

<저작권자 ⓒ 소방방재신문 (http://www.fpn119.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소방방재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