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양천소방서, 시민이 소화기로 초기 소화… 피해 줄여

가 -가 +

119뉴스팀
기사입력 2019-03-15

 

양천소방서(서장 김재학)는 지난 14일 오전 9시 신월동 택시회사 정비작업장에서 불이 났으나 상주 중인 관계자가 주변 소화기 2개로 초기 진화를 시도했다고 밝혔다.

 

소방서에 따르면 당시 화재는 창고 용도로 사용 중인 공간에서 전기적 요인에 의해 발생한 것으로 추정된다. 이 불로 창고 내ㆍ외벽과 집진기, 차량 정비 작업용 공구 등 집기류 일부가 탔다. 다행히 인명 피해 없이 도착한 소방대원에 의해 불길은 꺼졌다.

 

▲ 관계인이 사용한 소화기 2개 

 

노민영 예방담당은 “관계자가 소화기를 이용한 발빠른 대처가 없었더라면 자칫 주변 건물로 화재가 확산돼 위험할 수 있었다”고 전했다.

 

119뉴스팀 119news@fpn119.co.kr

<저작권자 ⓒ 소방방재신문 (http://www.fpn119.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소방방재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