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2019 신년사] 지대섭 한국화재보험협회 이사장

가 -가 +

지대섭 한국화재보험협회 이사장
기사입력 2019-01-10

▲ 지대섭 한국화재보험협회 이사장

2019년 기해년(己亥年) 새해가 밝았습니다.
새해에도 목표하신 일 모두 성취하시길 기원합니다.


저는 화재보험협회 이사장으로 취임 후, 협회를 고객으로부터 진정으로 인정받고 신뢰받는 세계수준의 종합위험관리전문기관이 될 수 있도록 임직원과 함께 노력해 왔습니다.


과거의 전통적인 화재만이 아닌 붕괴, 자연재해, 재산종합보험 분야로 영역을 확대해 제반 위험을 예방하는 종합위험관리 서비스를 시작했으며 국내 재보험사와 협업을 통한 종합위험관리 기술력을 한 단계 고도화하고 있고 IT기술을 접목시켜 프로세스를 개선하고 표준화해 업무의 양적, 질적 서비스를 향상 시켰으며 이를 바탕으로 위험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위험기반안전점검(RBI) 시스템을 구축했습니다.


방재시험연구원은 협회 설립 이래 숙원사항이었던 다양한 투자로 지속 성장에 필요한 기반시설을 확충했습니다.


또 시의적절한 주제를 선정하고 관련기관과 함께 연구해 세미나로서 관련 업계와 공유했고 사장되다시피 한 한국화재안전(KFS) 기준을 관계 전문가와 협업해 제ㆍ개정했습니다.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환경이 급격하게 변화하고 있으며 안전에 대한 사회적 요구와 고객의 요구수준이 갈수록 높아지고 있습니다.


지금까지의 성과를 바탕으로 고객이 더 나아가 이 사회가 필요로 하는 조직이 되도록 더욱 정진할 것입니다.


협회가 경쟁력을 강화할 중요분야 중 하나로 안전 관련 빅데이터의 정규화가 있습니다. 협회 특성상 국내 대형 건물의 안전 관련 데이터를 집적하고 있으나 이렇게 집적된 데이터를 활용하는 능력은 아직 미흡합니다.


앞으로는 이러한 데이터를 가공해 정규화하고 기준화해 이를 통한 위험관리 업계를 선도해 나가겠습니다.


작년에 본격 재개한 한국화재안전(KFS) 기준은 내실과 역량을 높여 손해보험업계 표준으로 쓰이도록 지속해서 발전시켜 나가고 통계기반 위험관리, 재산종합보험 리스크서베이 등은 고객의 위험관리 업무를 대부분 대체할 수 있을 때까지 경쟁력을 더욱 높일 것입니다.


소방 가족 여러분! 세계적으로 장수하는 기업들은 몸집만 큰 것이 아니라, 발 빠르게 시대 변화에 적응해 온 회사들입니다. 변화에 적응해 나갈 수 있는 열정이 생존뿐만이 아닌 행복의 출발임을 강조하고 싶습니다.


여러분과 여러분 가정에 건강과 행복이 충만하시길 기원합니다. 감사합니다.
 
지대섭 한국화재보험협회 이사장

<저작권자 ⓒ 소방방재신문 (http://www.fpn119.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소방방재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