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임용교육 수기] 서울소방 새내기 소방관 - 주원철

가 -가 +

김혜경 기자
기사입력 2018-12-10

<FPN/소방방재신문>은 소방공무원의 꿈을 키우는 많은 수험생의 올바른 정보습득과 지식, 노하우 등의 공유를 위해 소방공무원 시험에 합격한 후 소방학교에서 교육을 받고 있는 새내기 소방공무원의 임용교육 수기를 지속 보도할 계획이다. 그 여섯 번째로 현재 서울소방학교에서 교육을 받고 있는 주원철 교육생의 이야기를 지면에 담는다.

 

<소방학교 생활&임용교육>

▲ 서울소방학교에서 교육받고 있는 주원철 교육생

◆소방학교 입교는 언제 했나.
서울소방학교에는 지난 7월 2일 108기 소방사반으로 들어왔습니다.

 

◆입교 후 처음 만난 동기들 간의 화합은 어땠나.
소방학교에 처음 입교하던 때가 아직도 기억에 남습니다. 일요일 오후 예정에 없던 비가 많이 내렸습니다. 갑자기 쏟아지는 빗줄기로 양손엔 무거운 짐들을 들고 우산도 없이 학교로 갔습니다. 입교 후 처음 만난 동기들은 세상 어색하고 또 무서워 보이는 사람은 왜 이리 많아 보였을까요.


동기들과 처음부터 완벽한 화합이었다고 하면 거짓말이겠죠. 그래도 ‘소방’ 하나만을 보고 들어온 사람들이니 어딘가 서로 닮은 구석도 있었습니다. 한두 명씩 인사하며 조금씩 알아가다 보니 모두 긍정적이고 밝은 동기들이었습니다. 소방이란 조직 덕분에 어색함은 그리 오래가지 않았고 금방 어울릴 수 있었습니다.

 

◆직접 받은 교육의 내용과 방법이 궁금하다.
소방이란 업무를 처음 접하는 분들에게는 생소한 부분이 많이 있습니다. 소방관을 양성하는 곳이니 만큼 이론과 체력 교육을 병행해 받았습니다.


우선 크게 화재ㆍ구조ㆍ구급ㆍ운전ㆍ행정ㆍ소방법 등 소방업무에 필요한 모든 부분에 대해 이론으로 배웁니다. 이론 과목 교수님들에게는 현장에서의 발생 가능한 상황 혹은 직접 경험한 상황을 바탕으로 현장실무 중심의 교육을 받습니다.


이후 화재ㆍ구조ㆍ구급ㆍ운전 등 실제상황을 두고 직접 실습하는 실외 교육이 진행됩니다. 방화복을 착용하거나 소방호스를 잡고 불을 끈다던지, 로프를 이용해 7층에서 하강, CPR 실습 등 현장에 바로 나가야 하는 신임자를 위해 현장 중심의 실무수업이 이뤄집니다.


물론 처음 만져보는 장비가 낯설고 손에 익지 않았지만 다년간 현장 근무로 경험이 풍부한 교관님들을 통해 노하우를 쉽고 세세하게 배울 수 있었습니다.


이론과 실무가 끝나면 각각의 평가가 이뤄집니다. 이 과정을 거쳐 현장 실무를 대비하는 소방공무원 양성 수업을 받게 됩니다.

 

◆가장 유익했던 교육에 대한 설명을 부탁한다.
교육 과정 중 ‘선배와의 대화’가 가장 기억에 남고 유익한 시간이었습니다. 일선 서에 근무하는 선배를 모시고 이야기를 듣고 나누는 시간입니다.


선배들은 그동안 본인이 겪었던 사례, 특수한 케이스 혹은 그간 느꼈던 고충 등을 이야기해줬습니다. 또 소방학교를 졸업하고 나가면 겪을 일들과 고민 등을 신임자 입장에서, 본인이 그 길을 지나온 사람으로서 많은 조언과 격려를 아끼지 않았습니다.


아마도 자신들이 경험했던 것 중 좋은 것은 물려주고 나쁘고 힘든 것은 겪지 말았으면 하는 마음에 이야기해 준 것 같았고 그러한 진심 또한 느낄 수 있었습니다.

 

◆임용 교육 생활 중 재미있었던 일과 힘들었던 일을 꼽자면?
재미있던 일과 힘들었던 일을 말하자면 똑같습니다. 올해 여름이 100년 만에 찾아온 폭염이었다고 합니다. 그 더위 속에 동기들과 함께 화재대응 훈련을 받았습니다.


그동안 체력에는 자신 있다고 생각했는데 난생처음 방화복을 착용하고 훈련을 받으면서 땀을 얼마나 흘렸는지. 훈련받는 도중 들리는 교관님의 호각소리는 정말 야속했습니다. 살면서 흘릴 수 있는 땀은 그때 다 흘린 것 같습니다.


힘든 시간이 지나고 나니 그때 기억이 가장 많이 남았습니다. 땀을 뻘뻘 흘리면서도 옆에 있는 동기의 초췌한 몰골을 보면 웃음도 났습니다. 화재진압 훈련을 받으면서 소방호스를 전개하고 관창을 조작해 화점에 물을 방수할 때는 그 무더위 속에서도 더운 줄 몰랐습니다.


이번 여름 난생처음 입은 방화복, 처음 매어본 공기호흡기, 거칠기만 한 로프 등 모든 것이 어색했지만 한편으로는 또 즐거웠습니다.

 

◆교육받으면서 소방에 대해 새롭게 느낀 점은 없나.
소방이 가진 잠재력에 놀랐습니다. 소방이란 업무에 전문성도 있지만 들어와 교육을 받다보니 소방이란 글자안에 정말 많은 분야가 포함돼 있었습니다. 내근, 외근, 화재, 구조, 구급, 운전, 화재조사 등으로 나뉘며 그 안에서도 세분화됩니다.


업무뿐만 아니라 소방에 들어오는 사람들도 다양했습니다. 운동선수, 요리사, 군인, 대학생, 헬기조종사, 토목기사 장사를 하던 분, 사업을 하시던 분 등 가지각색의 분들이 모입니다. 이처럼 다양한 업무가 다양한 분들을 만나 얻게 될 시너지가 소방이 가진 잠재력이라 생각합니다.

 

◆앞으로 어떤 소방공무원이 되고 싶은가?
욕심을 부려보자면 소방에서 ‘만능’이 되고 싶습니다. 예를 들어 출근하는데 집 앞 슈퍼에서 불이 났다면 한걸음에 달려가 슈퍼에 불을 진압하고 그 안에 있던 시민을 구조해 응급처치까지 할 수 있는 만능 소방관. 화재ㆍ구조ㆍ구급을 아우를 수 있는 그런 ‘효율’ 좋은 소방관이 되고 싶습니다.


이런 소방관이 되기 위해선 소방에 들어와 취득할 수 있는 화재대응, 응급구조사, 인명구조사 자격증을 모두 취득하는 것이 현재 최우선 목표입니다.

 

<이 수기는 서울소방학교의 적극적인 협조를 통해 수집된 내용으로 수기 모집에 적극 협조해 주신 서울소방학교 관계자분들과 수기를 작성해 주신 분께 감사의 말씀을 드립니다.>
 
정리 : 김혜경 기자

<저작권자 ⓒ 소방방재신문 (http://www.fpn119.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소방방재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