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부평소방서, 불이 난 빌라에 소화기 건넨 ‘시민 영웅’ 표창

가 -가 +

119뉴스팀
기사입력 2018-10-12

▲ (왼쪽)화재 진압 시민유공 표창을 받은 송태호(48)씨   

 

불이 난 빌라를 목격하고 119에 신고한 뒤 자신의 소화기 8대를 건네 화재 피해를 줄인 시민에게 시민 영웅 표창이 수여됐다.

 

부평소방서는 12일 불이 난 빌라에 소화기를 건네 화재 피해 경감에 크게 기여한 송태호(48) 씨에게 표창을 수여했다.

 

지난달 28일 오후 10시 51분께 부평구 부평동의 한 빌라 2층에서 불이 났다. 주방에서 시작된 불은 집 안을 빠르게 집어 삼켰고 더 강해진 화세는 창문을 뚫고 3층까지 오르고 있었다.

 

화재 직후 집 안에 있었던 3명은 무사히 대피했지만 낙심에 빠져있는 이들에게 양손 가득 들고 온 소화기를 건넨 사람이 송씨였다. 화재가 커 소화기로도 불길이 좀처럼 잡히지 않자 다시 돌아가 이후 2차례 아내와 함께 5대를 추가로 건넸다. 

 

당시 송씨가 건넨 소화기 8대는 불이 난 빌라 맞은편에 위치한 소방시설 공사업체의 자재창고에서 판매용으로 보관하던 것으로 송씨는 이 업체의 대표였다.

 

이후 현장에 도착한 소방대가 16분 만에 완전히 불길을 잡았다. 이날 화재로 빌라 2층 내부 20㎡와 3층 일부가 타 소방서 추산 1500만원의 재산 피해가 발생했지만 송씨의 적극적인 행동으로 더 큰 피해를 줄일 수 있었다.

 

송태호 씨는 “대단하게 큰일을 한 것도 아니었는데 이렇게 과분하게 상까지 주셔서 감사하다”며 소감을 전했다.

 

정병권 서장은 “적극적인 신고와 용기있는 행동이 함께 나타났던 성숙한 시민의식이 빛을 발했던 일”이라며 “이처럼 화재 초기 소화기의 중요성을 알리고 지역 사회에서 의로운 일들이 많이 알려질 수 있도록 동참하겠다”고 말했다.   

 

119뉴스팀 119news@fpn119.co.kr

<저작권자 ⓒ 소방방재신문 (http://www.fpn119.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소방방재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