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산업단지 주변서 초ㆍ중ㆍ고교 운영… 유해화학물질사고 무방비 노출

김현아 의원 “안전 불감증인 교육부, 기본적인 매뉴얼 조차 없어…”

가 -가 +

김혜경 기자
기사입력 2018-10-10

▲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김현아 의원


[FPN 김혜경 기자] = 산업단지ㆍ화학물질 사업장 주변에 위치한 학교 또는 시설에 대해 안전사고 예방이 필수지만 학교는 물론 교육부조차 안전 불감증이 만연한 것으로 드러났다.

 

지난 8일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김현아 의원실이 교육부에서 제출받은 ‘시ㆍ도교육청별 산업단지 및 공장 밀집지역 인근 학교 현황’ 자료에 따르면 산업단지 인근 200m 이내 153개의 초ㆍ중ㆍ고등학교가 운영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시ㆍ도별로는 경기도가 28개로 가장 많았고 부산 18개, 경남ㆍ충북ㆍ울산이 각각 16개, 대구 13개, 충남 9개 순으로 집계됐다. 초ㆍ중ㆍ고별로는 초등학교가 82개, 중학교 40개, 고등학교 31개로 많았다.

 

산업단지의 특성상 각종 유해화학물질 취급 사업장이 많고 가스 누출과 폭발사고 등의 위험이 항상 도사리고 있어 타 지역보다 안전관리에 더 심의를 기울여야 하지만 교육부는 전혀 관리하고 있지 않았다.

 

교육부 담당자는 김 의원실과의 통화에서 “화학 사고의 위험성은 알지만 교육부 차원에서의 학교 안전 매뉴얼, 방독면 비치 등 세부 규정은 없고 관련 통계자료는 2015년 8월이 최신자료다. 화학 사고는 환경부가 주무 부처다”고 답했다.

 

환경부는 이에 대해 “유해화학물질 취급 사업장관리를 할 뿐 주변 학교와 같은 시설에 대해서는 따로 대책 마련은 하고 있지 않다”고 말했다.

 

실제 김 의원실에서 화학 사고의 특성상 피해반경이 큰 것을 고려해 시ㆍ도교육청별 산업단지(공장용지) 5km 내 초ㆍ중ㆍ고등학교 현황을 요청했지만 교육부는 관련 자료가 없어 산업단지 내 200m 이내 학교 현황만 제출한 것으로 확인됐다.

 

김현아 의원은 “화학 사고 피해 최소화를 위해서는 신속한 초동대응과 상황전파가 필수적”이라며 “기본적인 대응 장비들이 비치돼야 하지만 이러한 매뉴얼조차 교육부는 가지고 있지 않다”고 비판했다.

 

이어 “성장기의 학생들에게는 더욱 심각한 피해를 줄 수 있는 화학 사고인데도 교육부가 떠넘기기식 행정을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김혜경 기자 hye726@fpn119.co.kr

<저작권자 ⓒ 소방방재신문 (http://www.fpn119.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소방방재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