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가스 중독사고 막는다’ 가스누설경보기 화재안전기준 제정

경보음, 다른 기기와 명확히 구분ㆍ전원 상시 공급 등 내용 담겨

가 -가 +

박준호 기자
기사입력 2021-02-04

▲ 지난해 5월 28일 강원 춘천시 북산면 추전리의 한 주택 인근 황토방에서 소방관 2명이 일산화탄소에 중독돼 숨진 채 발견됐다.  © 강원소방본부 제공


[FPN 박준호 기자] = 앞으로 가연성가스 경보기의 음량과 음색은 다른 기기 소음과 명확히 구분돼야 한다. 또 음향은 수신부로부터 1m 떨어진 위치에서 음압이 70㏈ 이상이어야 하고 경보기 전원은 상시 공급돼야 한다.


소방청(청장 신열우)은 이같은 내용의 가스누설경보기의 화재안전기준(NFSC 206) 제정안을 4일 고시했다.

 

그동안 경보설비인 가스누설경보기의 의무 설치대상은 규정했지만 설치기준이 없었다. 또 최근 5년간 일산화탄소 중독사고로 인명피해가 지속해서 발생했지만 일산화탄소 경보기의 구체적인 설치기준이 없어 제정이 이뤄졌다. 


소방청은 이 고시에서 가스누설경보기와 관련 장치의 용어를 정의했고 경보기의 설치기준을 마련했다. 또 분리형 경보기의 탐지부와 단독형 경보기의 설치 금지장소를 명확히 했다.


제정안에 따르면 가연성가스 경보기는 가스연소기가 있는 경우 그 주변에 가연성가스 종류에 적합한 제품을 설치해야 한다.


가스누설 음향의 음량과 음색은 다른 기기와 명확히 구별하고 음향은 수신부로부터 1m 떨어진 위치에서 음압이 70㏈ 이상이 되도록 했다.


수신부 조작 스위치는 바닥으로부터 높이가 0.8m 이상, 1.5m 이하인 곳에 설치하고 관계자 등에게 신속히 연락할 수 있도록 비상연락 번호표 비치를 명시했다.


또 출입구 부근 등 외부 기류가 통하는 곳이나 연소기의 폐가스에 접촉하기 쉬운 곳 등 분리형 경보기의 탐지부와 단독형 경보기의 설치 금지장소를 명확히 규정했다. 경보기에는 건전지나 교류전압의 옥내간선을 사용해 상시 전원이 공급되도록 해야 한다는 내용도 담겼다. 이 고시는 발령한 날부터 시행한다.

 

남화영 소방정책국장은 “가스 누설은 화재나 폭발, 중독사고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아 초기 경보가 중요한데 이번에 경보기 설치기준을 마련해 가스누설에 따른 2차 피해가 최소화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국민의 생활 속 안전을 위협할 수 있는 요인을 발굴해 제도를 개선해나가겠다”고 말했다.

 

박준호 기자 parkjh@fpn119.co.kr

<저작권자 ⓒ 소방방재신문 (http://www.fpn119.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소방방재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