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40대 여성 실종자 극적 구조한 부산 ‘119인명구조견’

‘119인명구조견’ 유리, 올해 7명 구조 등 눈부신 활약 펼쳐

가 -가 +

정현희 기자
기사입력 2020-11-19


[FPN 정현희 기자] = 부산 ‘119인명구조견’이 지난 18일 송학산에서 극단적 선택을 암시하는 문자를 남편에게 보낸 시민을 발견해 소중한 생명을 구했다.


부산소방재난본부(본부장 변수남)에 따르면 지난 18일 오후 2시께 우울증을 앓는 A 씨는 남편에게 극단적 선택을 암시하는 문자를 보냈다. 이를 수상히 여긴 A 씨의 남편은 즉시 A 씨의 남동생 B 씨에게 알렸고 B 씨는 119에 구조를 요청했다.


부산소방은 신고 접수 후 인근 구조대ㆍ구급대를 신속히 출동시켰다. 특수재난 대응부서인 특수구조단(단장 김재현)의 인명구조견도 투입했다.


오후 12시 19분께 CCTV 통해 A 씨가 B 씨 집에서 나와 집 앞 등산로를 이용해 승학산으로 올라가는 걸 확인한 특수구조단은 즉시 인명구조견 ‘유리’와 핸들러를 급파했다.


‘유리’와 핸들러는 A 씨의 CCTV에서 마지막 모습이 잡힌 승학산 등산로 입구부터 집중 수색을 시작했다. 약 1시간 뒤 등산로 입구에서 약 300m 떨어진 지점에서 실종자의 검은 외투를 발견했고 이어 인근에 앉아 흐느껴 울고 있는 A 씨도 찾았다.


부산소방에 따르면 A 씨는 다행히 건강에 지장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지만 심리상태가 매우 좋지 않아 보였다. 현장에 출동한 소방 핸들러는 보호자의 동의를 얻어 관할 구청 정신건강복지센터에 상담을 받을 수 있도록 안내한 후 상황을 마무리했다.


승학산은 부산을 대표하는 산으로 매우 넓어 작전에 실패하면 자칫 수색시간이 길어질 수도 있었다. 이날 요구조자를 발견한 ‘유리’(셰퍼드)는 올해만 벌써 조난자 등 7명을 구조해 집으로 안전하게 돌려보내는 등 눈부신 활약을 펼치고 있다.
 

김재현 단장은 “극단적인 마음을 먹은 요구조자를 구조하면 관할 구청 정신건강 복지센터로 안내해 상담을 받게 하고 있다”며 “주변에 혹시나 어려움이 있으신 분들은 상담을 받을 수 있게 도와주는 게 바람직하다”고 전했다.


정현희 기자 ha50154a@fpn119.co.kr

<저작권자 ⓒ 소방방재신문 (http://www.fpn119.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소방방재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