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LG전자, 협력사 화재 예방 위해 ‘화기작업신고의무제’ 도입

용접 등 화기작업 시 신고… 협력사 직접 방문해 안전 위험 점검

가 -가 +

박준호 기자
기사입력 2020-05-15

▲ LG전자 담당자가 현장에서 소화전을 점검하고 있다.  © LG전자 제공


[FPN 박준호 기자] = LG전자는 협력사의 화재 사고 예방을 위해 ‘화기작업사전공지제’를 ‘화기작업신고의무제’로 변경했다고 15일 밝혔다.

 

이 제도는 협력사가 용접과 용단 등 화기를 사용해 작업할 시 LG전자에 신고하는 형태다. LG전자는 협력사가 예정된 작업을 하기 전 안전상태를 미리 파악할 수 있도록 ‘사전 체크리스트’를 제작해 전달했다.

 

LG전자는 2015년부터 매년 협력사를 방문해 사업장 내 화재나 안전사고 위험이 있는지를 소방과 전기, 화학물질 등 6개 영역으로 나눠 점검해왔다.

 

점검 대상은 ▲소화기와 소화전, 전기콘센트 관리 상태 ▲열화상 카메라 활용해 과부하 및 과전류 여부 ▲가스누출 여부 ▲설비안전장치 상태 ▲스프링클러, 방화벽, 비상대피로 등 화재 확산방지장치 상태 등이다.

 

LG전자는 점검 결과를 토대로 협력사에 위험요소와 개선 노하우를 공유하고 목표 수준까지 개선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현장에 불티가 튀지 않도록 막는 방지커버와 소방장비 등을 설치하고 화기공사 지원을 위한 LG전자 전문인력을 현장에 배치해 안전하게 작업할 수 있도록 돕고 있다.

 

고위험군 협력사의 생산 현장은 격월 단위로 방문해 집중 점검하고 있다. 협력사가 자발적으로 위험요소를 점검할 수 있도록 ‘일일점검시트’도 배포했다.

 

이시용 전무는 “화재 예방과 안전 관리는 절대 타협해선 안 되는 기본 원칙”이라며 “협력사가 화재 예방과 안전 관리를 경영의 한 축으로 생각하고 스스로 철저히 관리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준호 기자 parkjh@fpm119.co.kr

<저작권자 ⓒ 소방방재신문 (http://www.fpn119.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소방방재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