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삼성SDI “ESS 화재 막겠다” 안전 대책 발표

신규 ESS 더해 기존 1천여 곳도 적용… “불안 덜겠다”

가 -가 +

최누리 기자
기사입력 2019-10-14

▲ ESS 구성도와 안전성 대책     ©삼성SDI 제공

 

[FPN 최누리 기자] = 최근 잇따라 발생하는 에너지저장장치(Energy Storage System, ESS) 화재에 대응하기 위해 삼성SDI가 대책을 내놨다.

 

삼성SDI는 자사 ESS 화재의 주원인으로 밝혀진 외부 유입 고전압ㆍ고전류를 차단하고 이상 발생 시 시스템 가동을 멈추는 안전장치 등을 설치한다고 14일 밝혔다.

 

또 안전장치가 설치됐지만 예상치 못한 요인으로 화재가 발생할 때 확산을 차단할 수 있는 ‘특수 소화시스템’을 개발해 신규 판매되는 시스템에 전면 도입하기로 했다.

 

이미 설치ㆍ운영 중인 국내 전 사이트에도 비용을 부담해 적용하기로 했다. 삼성SDI 관계자는 “이번 조치는 자사 ESS제품이 장착된 1천여 곳에 적용된다”며 “예상 비용은 사이트별 상황이 달라 정확한 산출은 어렵지만 1500~2천억원이 소용될 전망”이라고 말했다.

 

새롭게 적용되는 소화시스템은 첨단 약품과 신개념 열확산 차단재로 구성됐다. 특정 셀이 발화해도 바로 소화해 인근 셀로 화재 확산을 막는다는 게 삼성SDI의 설명이다. 이는 미국 국제인증기관인 UL의 최근 강화된 테스트 기준도 충족한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SDI 관계자는 “최근 잇따르고 있는 ESS 화재로 인해 국민과 고객을 불안하게 해선 안 된다는 최고경영진의 의지로 이번 대책을 마련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앞서 SDI는 지난 1년간 전 사이트를 대상으로 ▲외부 전기적 충격으로부터 배터리를 보호하는 3단계 안전장치 ▲배터리 운송ㆍ취급 과정에서 충격 여부를 확인하는 센서 ▲ESS 설치ㆍ시공상태 감리 강화와 시공업체 정기 교육 ▲배터리 상태(전압, 전류, 온도 등) 이상 신호를 감지해 운전 정지 등의 조치할 수 있는 펌웨어 업데이트 등 안전성 종합 대책을 마련해 왔다. 이같은 대책은 이달 중으로 마무리한다는 방침이다.

 

전영현 삼성SDI 사장은 “ESS 화재 원인과 관계없이 선제 조처를 하는 것은 글로벌 리딩 업체로서의 책무”라며 “이번 조치를 계기로 위기에 직면한 ESS 산업에 대한 신뢰가 회복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최누리 기자 nuri@fpn119.co.kr 

<저작권자 ⓒ 소방방재신문 (http://www.fpn119.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소방방재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