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산업부, ESS 화재조사 결과 6월 초 발표

KSㆍKC 등 안전기준 강화 위한 제도개선 추진

가 -가 +

최누리 기자
기사입력 2019-05-07

▲ 소방관들이 에너지저장장치(ESS) 현장을 점검하고 있다.     ©소방방재신문 

 

[FPN 최누리 기자] = 빠르면 6월 초 에너지저장장치(ESS)의 화재사고 원인조사 결과가 나온다. 이에 따라 한국산업표준(KS)과 국가통합인증마크(KC) 등의 안전기준도 손본다.

 

산업통상자원부(이하 산업부)는 ‘민관합동 ESS 화재사고 원인조사원회’가 ESS 화재 원인 규명과 관련한 실증시험 등을 완료하면 오는 6월 초 조사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라고 지난 2일 밝혔다.

 

산업부는 지난 1월 3일 전기와 배터리, 소방 등 분야별 민관 전문가 19명으로 구성된 조사위를 꾸렸다. 이들은 지난해 5월 2일부터 올해 1월 22일까지 발생한 21건의 ESS 화재사고를 유형화하고 ESS 구성품과 시스템에 대한 실증시험을 진행 중이다.

 

김정훈 조사위원장은 “고창과 정읍 실증시험장에서 화재로 이어지는 결과가 발생하고 실제 화재 사고와 유사한 상황이 발생해 정밀 조사ㆍ분석 중”이라며 “ESS는 한번 불이 붙으면 평균 1분 40초 이후 열 폭주 현상이 벌어지고 전소해 조사가 어렵다”고 설명했다.

 

산업부는 지금까지 조사한 내용을 기반으로 비정상적인 외부 전기적 충격으로 구성품 또는 시스템에 고장이 났거나 결로ㆍ먼지 등의 열악한 운영환경 등으로 화재가 발생했을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있다.

 

ESS 안전대책도 손보기로 했다. 산업부는 신규 사업장에 대해 ESS 설치기준과 KS, KC 등의 안전기준 강화를 위한 제도개선을 추진할 방침이다.

 

산업부 관계자는 “KS 표준을 이달 말까지 제정한다”면서 “KC 인증은 ESS용으로 확대하기 위해 오는 8월까지 제도 정비를 완료할 계획이다”고 전했다.

 

아울러 이달 초 ‘ESS 안전관리위원회(가칭)’를 구성해 사고조사 발표 이후 사업장별 특성에 따라 필요한 안전조치를 권고하고 권고 이행 후 재가동이 이뤄질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산업부 관계자는 “이번 사고가 국민안전의 수준을 높이고 차세대 성장동력 산업으로 꾸준히 발전해나가는 계기가 되도록 사고원인 조사를 조속히 완료하고 6월 초 최종 조사 결과와 ESS 안전강화방안, ESS 생태계 육성방안을 발표하겠다”고 말했다.

 

최누리 기자 nuri@fpn119.co.kr 

<저작권자 ⓒ 소방방재신문 (http://www.fpn119.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소방방재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