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서울 수유동 섬유공장서 불… 1명 연기 마셔

가 -가 +

최인영 기자
기사입력 2019-04-26

 

[FPN 최인영 기자] = 26일 오후 4시 21분께 서울 강북구 수유동의 한 4층 건물 지하 1층 섬유공장에서 불이 나 20여분 만에 꺼졌다.

 

이 불로 3층에 있던 김모(여, 67)씨가 연기를 마신 채 구조돼 병원으로 옮겨졌다. 또 공장 내 실을 감는 기계와 원자재 등이 타 소방서 추산 500만원의 피해가 났다.

 

강북소방서는 작업 중 기계 모터 부분에서 불이 발생한 것으로 보고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 중이다.

 

최인영 기자 hee5290@fpn119.co.kr

<저작권자 ⓒ 소방방재신문 (http://www.fpn119.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소방방재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