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소방청, ‘화재 취약’ 방탈출 카페 안전실태 추진

화재위험평가 연구용역 후 하반기 다중이용업소 지정 추진

가 -가 +

최누리 기자
기사입력 2019-01-19

▲ 소방청이 국내 방탈출 카페 전국 체인점 대표들과 소방안전 강화를 위해 회의를 진행하고 있다.     © 소방청 제공

 

[FPN 최누리 기자] = 최근 폴란드에서 발생한 방탈출 게임방 화재사고를 계기로 국내에서도 소방안전 강화대책이 추진된다. 

 

소방청(청장 정문호)은 국내 방탈출 카페 운영 현황을 파악하고 화재안전 대책을 논의하기 위해 방탈출 카페 체인점 대표들과 회의를 개최했다고 지난 16일 밝혔다. 

 

이날 회의에는 국내에 5개 이상 가맹점을 보유한 셜록홈즈와 비트포비아, 마스터키, 더코드, 이스케이프탑, 서울이스케이프룸, 코드이스케이프 등 7개 체인점 대표자들이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소방청은 방탈출 카페가 다중이용업소로 지정되기 전이라도 비상구 확보와 간이스프링클러설비 등 소방시설을 자율적으로 설치해 이용자의 안전이 확보될 수 있도록 협조를 요청했다.

 

또 방탈출 카페 안전관리를 위해 화재위험평가 연구용역을 상반기 중 실시하고 그 결과에 따라 하반기에 방탈출 카페를 다중이용업소로 지정할 방침이다. 법령개정 이전까지 전국 340여 개소의 방탈출 카페에 대한 전수 안전점검을 진행하고 안전관리 컨설팅도 진행할 방침이다.

  

이윤근 화재예방과장은 “새로운 유형의 다중이용업소가 생겨나고 관련 소방법령의 적용을 받지 않는 사각지대도 있다”며 “이런 신종 업종은 화재위험성 평가를 통해 위험성이 높은 경우에는 다중이용업소로 지정하는 방안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최누리 기자 nuri@fpn119.co.kr 

<저작권자 ⓒ 소방방재신문 (http://www.fpn119.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소방방재신문. All rights reserved.